메뉴 건너뛰기

2020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6월 15일(월)/22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생명은 어떻게 작동하는가
강연 : 박문호 | 과학자

 

1.JPG

 


식물은 어떤 감정을 느낄까?
바이러스는 어디서 온 것일까?
우주에 다른 지적 생명체가 살고 있지 않을까?
일상을 살아가며 문득 해봄 직한 궁금증입니다.
하지만 왠지 과학의 문턱은 높게 느껴져 종종 생각을 멈추곤 하지요.

 

그러나 박문호 선생은 과학의 언어를 알게 되면
새로운 세상이 펼쳐진다고 말합니다.

이달 혜화동 저녁모임에서는 박문호 선생과 함께
일상을 과학적 언어로 읽어 나가며
새롭게 세상을 해석해보았습니다.

 

202006 (7).JPG

 

박문호 선생은 일상의 언어와 과학의 언어에는
확연한 차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왜 운동을 해서 근육이 생기면 몸무게가 많이 나가게 될까요?
자료를 찾아보면 지방이 근육보다 수분 함량이 더 적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면 왜 물이 많은 근육이 물이 적은 지방보다 무거울까요?

제가 이렇게 질문하면
‘물이 기름보다 무겁기 때문에요.’라는 대답을 가장 많이 듣습니다.
그런데 ‘기름이 물 위에 뜨기 때문에 물이 기름보다 무겁다’는 것은
일반적인 관찰입니다.”

 

2.jpg

 

“과학의 언어로는 분자 구조까지 내려가서 답을 합니다.
물은 수소와 산소, 기름은 수소와 탄소로 이루어져 있지요.
그러면 똑같은 수소를 제외하고 산소와 탄소를 비교해봅시다.
탄소가 무거울까요? 산소가 무거울까요?
이렇게 질문을 하는 것이 과학의 시작입니다.
끝이 있는 답을 찾아가는 것이지요.”

 

“주기율표를 보면 탄소가 6번, 산소가 8번입니다.
주기율표는 양성자의 개수가 추가되는 순서로 배치됩니다.
양성자는 전자보다 1,800배나 무겁기 때문에,
양성자를 더 많이 가진 산소는 탄소보다 무거울 수밖에 없어요.”

 

일상의 언어로는 표층에서 얼버무려지는 것들이
과학의 언어를 만나면 확실한 심층에 가닿을 수 있습니다.
세상을 분자구조로 잘게 쪼개면서
기존의 사고도 재편할 수 있게 됩니다.

 

5.jpg

 

 

과학의 언어로 일상을 다시 풀어봅시다.
피곤해지면 커피를 마시곤 하는데, 커피와 잠은 무슨 상관일까요?

박문호 선생님은 이에 대해
ATP(Adenosine Tri-Phosphate)라는 용어 하나로
모든 것을 설명해 주셨습니다.

 

“일상에서 ‘에너지’라는 말을 쉽게 사용하지만,
그 에너지가 무엇인지 제대로 알지는 못하셨을 것입니다.

지구상의 모든 생명체가 쓰는 생물학적 에너지를 부르는 용어가 바로 ATP입니다.
A는 아데노신, T는 3, P는 인산을 말합니다.
즉, 아데노신 분자에 인산이 세 개 붙은 분자구조가 에너지원입니다.”

 

4.JPG

 

“ATP는 박테리아, 식물, 동물, 곰팡이와 같은 모든 생명체의 에너지원입니다.
우리가 낮에 집중을 하면 아데노신에 붙은 인산 결합 하나가 끊어집니다.
이 때 에너지가 방출되며 생물체는 이 에너지를 사용합니다.
그리고 밤이 되면 뇌 속의 ATP 분자에 붙은 P가 다 떨어져서 아데노신 분자만 남습니다.
아데노신 분자가 뇌에 붙으면 세포를 쉬게 하라는 신호를 보냅니다.
그렇게 졸음이 밀려오지요.

 

아데노신의 오각형 분자와 거의 유사한 형태가 바로 카페인입니다.
그래서 카페인을 섭취하면 아데노신이 뇌 수용체에 흡수되는 것을 막아서
졸음을 쫓을 수 있습니다.”

 

202006 (2).jpg

 

이에 더해 소변 속의 요산도 이 구조와 유사하다고 합니다.
분자 구조로 보면 소변과 커피와 졸음이 오는 현상은 모두 동일한 것이지요.

 

“원자로 보면 석유나 지방 덩어리의 기름도 마찬가지로 같습니다.
석유는 돌에서 나오는 기름이고
지방은 동물의 몸에서 나오는 기름일 뿐입니다.”

 

과학적 언어로 세상을 바라보게 되면,
커피나 석유의 값어치나 인간 중심적인 우열의 구분은 무용해집니다.
과학의 언어는 재범주화를 위한 탈범주화를 가능케 합니다.

 

202006 (6).JPG

 

“보시다시피 과학은 결코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어렵게 느낍니다.
이는 우리가 세계를 보는 관점이 한쪽으로 너무 치우쳐져 있기 때문입니다.

인간은 개념의 덩어리인 언어를 통해서 세상을 봅니다.
 

그런데 이제까지 인류는 오래도록 종교, 철학, 인문의 언어만을 사용해왔습니다.
과학은 인류가 가장 최근에 사용하게 된 언어입니다.
이 언어에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기존의 언어를 잠시 잊어야 합니다.”

 

202006 (3).JPG

 

박문호 선생은 과학자들의 눈에는
예외 없이 모든 것이 신비롭다고 말합니다.

 

“자연은 한 번도 그 신비로움을 감추어 본 적이 없습니다.
우리의 시선이 올바른 곳에 있다면 일상은 늘 경이롭습니다.”

 

그런데 자연은 늘 그 곳에서 신비롭게 존재하지만
인간의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변하며 혼란에 빠지곤 합니다.
인간도 자연의 법칙에 따라서 계속해서 성장하기 위해
기존의 질서를 무너뜨려야하는 순간을 마주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이 때 과학적 언어는 세상을 가장 궁극에까지 미분함으로써
가치와 판단으로만 바라보던 세상을 담담하게 해체시키곤 합니다.

세상의 모습을 측정 가능한 형태로 보여줌으로써
믿고 있던 가치, 기존의 상식과 같은 관념으로부터
우리를 자유롭게 해주지요.

 

과학적 언어는 이제껏 보지 못했던
새로운 세상과 만날 수 있도록
안내해주는 또 다른 길이 아닐까 싶습니다.

혜화동저녁모임_2021년 9월_생태의 눈으로 본 <논어>

2021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전환 혜화동 저녁모임 | 일시: 9월 13일(월) 저녁 7시 – 9시 | 주제: 생태의 눈으로 본 <논어> | 강연: 배병삼 | 영산대 교수 '이것은 분명 잘못되었다'는 감각. 그래서 &...

혜화동저녁모임_2021년 7월_파란하늘 빨간지구

2021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전환 혜화동 저녁모임 | 일시: 7월 19일(월) 저녁 7시 – 9시 | 주제: 파란하늘 빨간지구 | 강연: 조천호 | 대기과학자, 전 국립기상과학원장 ‘대기와 바다가 이 세상의 삶과...

혜화동저녁모임_2021년 6월_생태적 전환과 교육의 미래

2021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전환 혜화동 저녁모임 | 일시: 6월 21일(월) 저녁 7시 – 9시 | 주제: 생태적 전환과 교육의 미래 | 강연: 현벙호 | 격월간 <민들레> 발행인 2020년, 서울시에서 생태전환교육 계획...

혜화동저녁모임_2021년 5월_전환을 위한 철학_ 칼폴라니

2021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전환 혜화동 저녁모임 | 일시: 5월 10일(월), 24일(월) 저녁 7시 – 9시 | 주제: 전환을 위한 철학_ 칼폴라니1, 2 | 강연: 홍기빈 | 경제학자, 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 소장 잔반 ZER...

혜화동저녁모임_2020년 10월_이반 일리치와 그의 친구들

2020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10월 13일(월), 20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이반 일리치와 그의 친구들 강연: 박경미 | 이화여대 교수 "사랑에는 끝이 없다는 걸 나는 개인적 경험을 통해서 이제...

혜화동저녁모임_2020년 9월_기후변화와 삶의 자세

2020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9월 21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최후인가, 최초인가 – 기후 위기와 우리의 선택 강연: 이문재 | 시인, 경희대 후마니타스 칼리지 교수 이토록 기약 없는 긴...

혜화동저녁모임_2020년 9월_자연농,나비의 길

2020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9월 14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자연농, 나비의 길 강연 : 최성현 | 자연농부 끝나지 않을 것 같던 장마와 거센 태풍을 보내고 나니, 높고 푸른 가을 하늘이 유난히 ...

혜화동저녁모임_2020년 8월_맹자, 마음의 발견

2020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8월 17일(월)/24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맹자, 마음의 발견 강연 : 배병삼 | 영산대 교수 코로나19는 세상을 완전히 바꾸고 있습니다. BC(Before Corona)와 AC(After...

혜화동저녁모임_2020년 7월_유라시아 견문

2020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7월 6일(월)/13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유라시아 견문 강연 : 이병한 | 역사학자 중화, 서구, 동구 문명의 복합 국가. 인구 1억 3천의 중화 세계의 2인자. 유라시아 ...

혜화동저녁모임_2020년 6월_생명은 어떻게 작동하는가

2020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6월 15일(월)/22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생명은 어떻게 작동하는가 강연 : 박문호 | 과학자 식물은 어떤 감정을 느낄까? 바이러스는 어디서 온 것일까? 우주에 다른 ...

혜화동저녁모임_2020년 5월_삶의 전환과 노머니적 상상력

2020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5월 18(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삶의 전환과 노머니적 상상력 강연 : 박활민 | 삶 디자이너 연구소 2020년 혜화동 저녁모임은 ‘전환을 위한 철학’이라는 주...

혜화동저녁모임_2020년 5월_SF는 사회적상상력을 어떻게 확장하는가

2020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5월 11(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SF는 사회적상상력을 어떻게 확장하는가 강연 : 김초엽 | 작가 몇 달 간 많은 사람들이 알베르 카뮈의 <페스트>를 찾아 읽었다고 합니다...

혜화동저녁모임_2019년 11월_성소수자와 성서

2019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11월 18(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성소수자와 성서 강연 : 박경미 교수 | 이화여대 기독교학부 교수 올 한 해는 유달리 사람들의 입에 ‘공정과 평등’이라는 ...

혜화동저녁모임_2019년 10월_GMO에 관한 불편한 진실

2019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10월 21(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GMO에 관한 불편한 진실 강연 : 김은진 교수 | 원광대 법학과 교수 세상에는 참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당연하게 일어나곤 합니다. 민...

혜화동저녁모임_2019년 9월_세계인의 눈으로 본 한국, 한국인

2019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9월 23(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세계인의 눈으로 본 한국, 한국인 강연 : 로버트 파우저 교수 | 문화탐험가, 전 서울대 교수 오묘한 어둠이 내려앉는 시간이 점점 일러...

혜화동저녁모임_2019년 7월_이제 우리 희망을 여행하자

2019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7월 15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이제 우리 희망을 여행하자 강연 : 임영신 | 공정여행 플랫폼 이매진피스 대표 익숙한 것들에 물음표를 던지는 시간. 그 물음을 다르...

혜화동저녁모임_2019년 6월_별처럼 시처럼

2019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6월 17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별처럼 시처럼 강연 : 이명현 | 천문학자 혜화동 저녁모임에서는 나에 대한 관심을 넘어 세상에 물음을 던지는 사람들을 만납니다. 기...

혜화동저녁모임_2019년 5월_문성희의 밥과 숨

2019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5월 20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문성희의 밥과 숨 강연 : 문성희 | 자연요리연구가 여름이 성큼 다가온 혜화동에는 풀의 냄새가 가득했습니다. 5월 혜화동 저녁모임에...

혜화동저녁모임_2019년 4월_숭고함은 나를 들여다보는거야

2019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4월 15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숭고함은 나를 들여다보는거야 강연 : 김숨 | 소설가 달력을 4월로 넘기며, 유난히 눈에 밟히는 날이 많았습니다. 그 날들에는 하나같...

혜화동저녁모임_2019년 3월_걸어라 서쪽으로! 유라시아 시대의 문명탐사

2019 송석아카데미 혜화동 저녁모임 일시 : 3월 18일(월) 저녁 7시 - 9시 주제 : 걸어라 서쪽으로! 유라시아 시대의 문명탐사 강연 : 이병한 | 역사학자 3월 18일, 2019년의 혜화동 저녁모임이 시작되었습니다. 이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