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jpg

 

2018년 겨울, 도봉숲속마을에서는 숲속마을에 어떤 새가 서식하고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과 도시화로 인한 새의 서식지 파괴에 대한 문제의식으로 도봉산새학교를 시작했습니다. 작년 한 해 연간 모니터링을 통해 총 52종의 조류를 관찰하였습니다. 다섯 종의 딱따구리를 꾸준히 발견하면서 숲속마을이 딱따구리에게 좋은 서식지라는 점을 알게 되었고, 30개의 인공새집을 설치하여 그 중 4군데에서 새들이 번식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올해도 계속해서 신비로운 새들의 세계를 알아가고자 도봉산새학교를 진행합니다.

 

        

         2.jpg

 

4월은 새들의 소리가 조금 잦아드는 시기입니다. 지지배배- 하고 우는 박새류는 이미 3월에 짝을 찾아 포란에 들어갔기 때문이지요. 그 대신 4월에는 여름철새들의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낮에는 파랑새와 뻐꾸기가, 밤에는 소쩍새와 솔부엉이가 여름을 알려줍니다.

 

       

7.jpg

 

2020년 도봉산새학교 1회차는 작년 4월과 비교하여 어떤 새가 추가적으로 발견되는지 확인하고, 인공 새집 이용을 1차 점검해보았습니다. 30개의 인공 새집 중 5군데에서 새들의 둥지 흔적을 발견했습니다. 인공 새집 아래 구멍을 들여다보면 이끼들로 가득 찬 것을 확인할 수도 있는데요. 이것은 어떤 새가 인공 새집에 들어가 둥지를 틀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작년에는 박새, 딱새, 곤줄박이가 숲속마을의 인공 새집을 이용했었습니다. 올해는 어떤 새들이 둥지를 틀고 있을까요?

 

4.jpg

5.jpg

 

탐조를 하던 길에서 균일한 크기의 작은 나뭇조각이 무수히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이 흔적만으로 근처에서 딱따구리가 나무 구멍을 파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는데요. 바람이 많이 불지 않은 좁은 길에는 이렇게 딱따구리가 파던 나뭇조각이 아래로 바로 떨어지기 때문에 딱따구리의 집을 쉽게 찾아낼 수 있습니다. 나무 아래에서도 위에서도 새들은 우리에게 어떤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 같네요.

 

         3.jpg 

 

5월에 진행될 도봉산새학교에서는 번식을 끝낸 인공 새집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그때 즈음에는 여름 철새도 모두 도착했을 거예요. 숲속 마을에는 이미 밤이 되면 소쩍새 소리가 한창입니다. 철 따라 다른 소리를 들려주는 새들은 어디에나 있습니다. 우리가 할 일은 그 소리에 귀 기울이는 일이겠지요.

 

제목 날짜
[모집] 2020년 청년인생학교 '쿰' 2020.05.13
[소식] <2020 도봉산새학교> 3회차가 진행되었습니다.   2020.06.02
[소식] <2020 도봉산새학교> 2회차가 진행되었습니다.   2020.05.28
[소식] <2020 도봉산새학교> 1회차가 진행되었습니다.   2020.04.29
[모집] 2020 숲해설가 역량강화 교육 도봉숲속마을 <인문의 숲>   2020.01.16
[모집] 2019 어린이농부학교 참가자 모집   2019.10.16
[인문학교실 쿰] 토종씨앗 이야기   2019.09.17
[인문학교실 쿰] 8월 쿰요일 글쓰기 모음   2019.08.29
[인문학교실 쿰] 8월 활동 소식을 전합니다.   2019.08.29
[인문학교실 쿰] 9-11월 쿰요일 참가자 모집   2019.08.29